KOREAHUMANRIGHTS | COMMUNITY | 한국인권뉴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토론마당
기사제목 기사내용
성매매특별법의
개정 및 폐지에 앞장섭니다.
 
 
 
 


대추리/ 군인들 항의하는 민간인들 무력으로 제압
멋쟁이 2006-05-04 11:11:18   1,136
새벽 5시 45분:군인들 항의하는 민간인들 무력으로 제압

군 병력 투입에 항의하는 민간인을 군인들이 제압하고 나섰다. 군인들은 대추리로 향하는 버스를 막아나선 청년들을 보자 버스에서 내려 이들을 바닥에 눕히고 팔을 꺾고 묶는 등 무력을 이들을 제지 했다.
남성 2명을 군인 세네명씩 둘러싸고 바닥에 눕히고 팔을 뒤로 꺾고 플라스틱 끈으로 묶었으며 바닥에 묶인 2명의 남성들은 심한 고통을 호소 하고 있다.
청년회 회원들은 "군인들이 민간인에게 폭력을 행사해도 되는 것이냐"며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여성회원 2명은 버스 바닥으로 들어가 항의하고 있으며 군인들이 이들을 끌어내려 하고 있다.
차량 위에 있는 3명의 회원들은 "폭력군대 물러가라"고 외치고 있다.'
한편 군인들은 한때 기자의 카메라를 빼앗는 등 취재를 방해하기도 했다. 1),2),3),번순으로보세요

1),밑에소스를복사하여서 주소창에붙여서보세요,,
http://www.antigizi.or.kr/zboard/data/news/42526002.jpg


2),밑에소스를복사하여서 주소창에붙여서보세요
http://www.vop.co.kr/news/upload_200605/42526003.jpg


3)밑에소스를복사하여서 주소창에붙여서보세요
http://www.vop.co.kr/news/upload_200605/42526004.jpg

드디어 군인들이 민간인들의 사냥에나서고 있는모습임니다,,
올바른 행동을 무력을동원해서 가로막는군부대 관계자들은 즉각 민간인들을석방하라,,



     

 
952 대추리는 지금 계엄 상태   평택에서 1 2006-05-06 2516
951 붉은악마 이미테이션 도매팜~   zik07 1 2006-05-05 8449
950 美, 중남미 좌파정권에 적극 맞서야   프랭크 1 2006-05-04 1139
대추리/ 군인들 항의하는 민간인들 무력으로 제압   멋쟁이 1 2006-05-04 1137
948 특별법 시행 그후   박선 1 2006-05-03 1217
947 꼴페님들 어찌된겁니까?   er 1 2006-05-03 1239
946 이지댄스,타워댄스-사기업체주의'   이지댄스 1 2006-05-03 1202
945 [매매혼] 들끓는 베트남 “이 치욕을 어떻게…”   카네이션 1 2006-05-02 1556
944 “재정난” 이라더니…대학 적립금 평균 1천억   도적넘들 1 2006-05-02 1282
943 자본에 대한 마지막 경고!!   하이닉스 사내하청 1 2006-04-29 1130
942 목회지를 찾고 있는 목사 입니다%   목회자 1 2006-04-27 1203
941 여성단체, "성폭행 전력자 공천 철회하라"   잘한다 1 2006-04-26 1295
940 뉴질랜드노조연맹, 매춘비범죄화 주장[769]   아타리 1 2006-04-26 2647
939 성노동자들이 스웨덴법을 성토하다   아타리 1 2006-04-24 1404
938 이지댄스,타워댄스-짜증나는 댄스업체 이지댄스,타워댄스 업체^   이지댄스 1 2006-04-24 1312

  [1] 2 [3][4][5][6][7][8][9][10]..[6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과거사 탈피와 국제법상 상호주의로 대북관계에 조응하자 2024/01/11
정부는 일제하 전시기 징용 자료 공개로 적화 총선공작 ... 2023/12/21
거제 징용상 설치안 ‘부결’한 조형물 심의위 판단을 환... 2023/11/30
‘제국의 위안부’ 식민지배 보상 요구는 국제법 위반이... 2023/11/02
유엔 제출 과거사 관련 정부 의견은 합리적, 정부 반대 ... 2023/10/22
[운동단평] 한국 사회에서 점령군이 된 극렬 페미니즘 2023/11/11
가짜뉴스, 종교와 성으로 배타적 민족주의 분노 부른다 2023/04/28
페미니즘과 반일(反日) 관계에 대한 요약 2022/12/08
[페미종언] 페미들의 전성시대 그리고 그 후 2022/06/21
국수주의 광풍 앞에서 바이든이 온다고 해결되나 2022/05/02
 
 
주소 : 서울시 중랑구 상봉2동 84-29
문의 : TEL. (02)435-9042. FAX. (02)435-9043    후원계좌번호 : 우리은행 1002-629-307300 (예금주명 최덕효)
No copyright! Just copyleft.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